고객감동을 실현하는 기업 - 디앤아이(주)
   
 
커뮤니티
 
   
 
처음으로
 
   
 
 

  > 커뮤니티 > 칭찬마당  
 
작성일 : 23-01-19 16:51
생선가게 손님 고양이
 글쓴이 : 디앤아이
조회 : 45  

사람들이 생선가게 주인에게 돈을 주는 걸 보고
이 고양이도 생선 값을 지불하겠다는 듯이 나뭇잎을 물고 왔다.
처음에 가게 주인은 이게 너무 귀여워보여서
그녀에게 작은 생선을 하나 주었다.
지금 이 고양이는 생선을 사러 매일 나뭇잎을 물고 찾아오고 있다.

출처 http://huv.kr/pds1207421
https://m.ruliweb.com/best/board/300143/read/60016297
https://www.facebook.com/groups/238943127631435/posts/723837515808658



The Gift of Understanding[이해의 선물]


네살배기 '나'는 어느 날 엄마의 손에 이끌려 시내에 나갔다가 백발이 성성한 위그든 씨의 사탕가게에 들렸다. 그 당시 돈이라는 것이 뭔지 몰랐던 나는 그저 엄마가 무언가를 건네 주면, 다른 사람이 물건을 건네 주는 것을 보고 으레 그런 것인 줄만 알고 있었다.

어느 날, 나는 사탕을 먹고 싶어서 큰 마음을 먹고 엄마 몰래 혼자서 위그든 씨의 사탕가게에 찾아가기로 했다. 꽤 많은 물건을 고르고 난 뒤, 위그든 씨가 "너 이만한 양을 살 돈은 가지고 왔니?" 라고 묻자 나는 그렇다고 대답하며 주먹을 내밀고 그 안에 소중하게 가지고 있던 은박지로 싼 버찌 씨를 5개를 위그든 씨의 손에 떨어뜨렸다. 위그든 씨는 잠시 고민하다가 "돈이 조금 남는구나. 거슬러 주어야겠다" 라며 2센트를 주었다. 그 날 나는 사탕가게에 혼자 간 것에 대해 어머니에게 매우 혼났지만, 이후로 어머니가 사탕 살 돈을 매번 주면서 돈의 개념을 확실히 알게 된다.

그리고 나는 어느덧 어른이 되어 관상용 어류 가게를 개업한 '나'에게, 어떤 꼬마 남자애가 누이동생과 함께 찾아왔다. 30달러 어치는 될 만큼 이것저것 물고기들을 고른 아이들이 자신의 앞에 소중하게 간직했던 5센트짜리 백동화 두 개와 10센트짜리 은화 하나를 떨어뜨렸을 때, 나는 어린 시절의 내가 위그든 씨에게 어떤 어려움을 안겨 주었는지, 그리고 그가 얼마나 멋지게 그 어려움을 해결했는지를 깨닫게 되었다.

결국, 나는 옛날 위그든 씨가 그랬듯이 똑같이 아이들에게 2센트를 거슬러 주고, 가게를 나서는 아이들의 뒷모습을 계속 바라보고 있었다. 그리고, 아내가 "물고기를 얼마에 줬는지 알기나 해요? 무슨 일인지 설명해 보세요." 라고 이해하지 못하자 "한... 30달러 어치는 줬지. 하지만, 그럴 수밖에 없었어." 라고 대답하며 어린 시절 내가 겪었던 위그든 씨의 이야기를 해줬고 어느덧 아내의 눈시울은 젖어 있었다.

그리고, "아직도 그 날의 박하사탕 향기가 잊혀지지 않아." 라고 대답하며 기억 속 위그든 씨의 나지막한 웃음소리를 들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