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감동을 실현하는 기업 - 디앤아이(주)
   
 
 
 
 
 
 
 
풍수지리학이란 무엇인가?


지관이 명당(明堂)을 점지하거나 감결(鑑訣)하는 행위를 우리는 전래적으 로 풍수(風水)라고 일컬어 왔다. 풍수지리에서 땅은 살아 있으며 능동적으 로 보고 만물을 키워내는 생명력을 가지고 있으며 그 활력의 후박(厚薄) 정도에 따라 인간에게 길흉화복(吉凶禍福)을 부여하는 것으로 보았다. 땅에 존재하는 생기(生氣)가 인체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인식하였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의 풍수가 효(孝)를 앞세우면서 실제로는 길흉화복(吉凶 禍福)을 우선으로 하다보니 주역과 오행을 덧붙이게 되었다. 앞으로는 땅 을 살아있는 생명체로 보고 이 거대한 생명체의 남아있는 힘을 인간이 자연 의 이치에 맞게 이용하여 평화롭고 안정된 삶을 추구함에 목적을 두고 길 흉화복(吉凶禍福)은 하늘에 맞기는 풍수지리가 되어야 한다. 혹 명당은 자기 마음속에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풍수지리학에서 명당터는 산진수회(山盡水回)하고 환포장풍(環抱藏風)된 국(局)에 혈장(穴莊)이 형성되는 곳, 즉 산진처(山盡處)에 지기(地氣)가 응결(凝結)된 곳에 강물이 궁체(弓體)로 휘감고, 청룡 백호가 혼포장풍 되어 지기(地氣)의 누설방지와 외부의 흉살방어(凶殺防禦)로 보호된 국내(局內)에 혈장이 형성되는 곳이다.
세계의 4대문명 발상지도 바로 이러한 곳인 큰 강의 하구(河口)에서 발 달되었던 것이다. 이런 곳은 수류(水流) 이용으로 교통이 편리하고 땅이 비옥하였기에 문명이 발달된 곳이라고 학교에서 지리 시간에 배웠으나, 실은 가장 중요한 동기는 산진수회(山盡水回)하고 환포장풍(環抱藏風)된 장소인 길지였기 때문에 문명의 발상지가 되었던 것이다.


풍수지리학은 과학적 현상과 현응학(玄應學)적 결과를 연구하는 학문이 다. 과학이란 자연의 현상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정리하여 여기에서 보 편적인 진리나 법칙의 원리를 발견하여 확증을 갖도록 결론을 도출해 내 는 것으로서, 인간이 지구를 점유하여 생활하기 시작한 초기의 풍수지리 학은 천문학과 인문지리학을 이용한 위도(緯度) 측량 및 지세(地勢)에 따 른 자연환경에 적응하여 생활한 것으로 미루어 보아 매우 과학적 사고의 학문이었음을 알 수가 있다.


대저 양택(陽宅)이란 인간이 거주지역의 풍토에 적응하여 살아가는 과정 에 지형의 특성에 따라 그 영향이 다양한 지역차를 보이게 되는데 이를 탐색하고 연구 개척하여 사실적(寫實的)이고 계량수학적(計量數學的) 방법 으로 표현할 수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과학적 학문이라는데 대하여 이의 (理義)가 없다 하겠다. 또한 음택(陰宅)이란 혈처(穴處)에 선조의 체백(體 魄)을 모시어 유골이 황골(黃骨)로 오랫동안 보존 할 수 있는 곳을 현실 적으로 찾아내는 것이니 이 또한 과학인 것이다.
 
 


_